> 알림마당 > 이달의 이슈

이달의 이슈

4/15 총선 결과, 통합당 참패로 막 내려
등록일 2020-04-16 글쓴이 관리자 조회 108




더불어민주당이 제21대 국회의원 총선에서 지역구만 162석을 확보하는 압승을 거뒀다.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은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까지 합해도 개헌저지선인 100석을 턱걸이로 방어하는 수준에 그쳐 역대급 참패를 기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6일 오전 3시38분 현재 94.5%의 개표한 결과 전체 253개 지역구 중 민주당 후보가 162곳, 통합당 후보가 85곳, 정의당 후보가 1곳, 무소속 후보가 5곳에서 각각 1위를 기록했다.

비례대표의 경우 개표율 65.88%를 기록한 가운데 미래한국당 34.96%, 더불어시민당 32.95%, 정의당 9.18%, 열린민주당 5.10%, 국민의당 6.50%의 득표율을 올렸다. 이를 의석수로 바꾸면 한국당 18석, 시민당 17석, 정의당 5석, 국민의당 3석, 열린민주당 3석으로 예상된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처음 도입된 이번 총선에서 정당 투표를 통한 비례대표 당선자는 오전 8시쯤 확정될 전망이다.

현재까지 개표 기준으로 민주당과 시민당이 179석을 확보했다.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104석이다. 민주당과 시민당, 정의당과 열린 민주당 등 친여 성향 무소속 의원까지 합하면 188석에 달해 전체 의석인 5분의 3인 180석을 훌쩍 넘을 것으로 보인다.

전체 의석 5분의 3을 넘어서면 개정 국회법인 선진화법상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법안 처리 요건을 채우고,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방해) 강제 종료도 가능해진다. 이번 총선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여대야소를 바탕으로 남은 임기 2년을 안정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을 전망이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개혁 과제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소득주도성장 등 핵심 국정과제를 거침없이 추진할 수 있다.

반면 제1야당인 통합당은 미래한국당을 더해도 105석에 그쳐 개헌저지선인 100석을 지켰다는 변명조차 무색한 상황이다. 참패로 충격에 빠진 통합당은 황교안 대표의 사퇴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 가능성이 거론되는 등 후폭풍이 거세다. [국민일보]

김정은, 신변 이상설 최근 심혈관 시술했다 2020-04-22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2019-0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