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림마당 > 이달의 이슈

이달의 이슈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 두고 여야 엇갈린 해석
등록일 2021-01-11 글쓴이 관리자 조회 66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여야는 11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에 대해 엇갈린 입장을 내놓았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문 대통령의 새해 구상을 비롯한 주요 국정과제에 전폭 지지 입장을 밝힌 반면, 국민의힘 등 보수 야당은 혹평을 쏟아냈다. 진보야당인 정의당도 노동정책에서 아쉬움을 드러냈다.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신년사를 통해 2021년은 회복과 포용, 도약의 해가 될 것임을 천명했다"며 "민주당은 국정운영의 동반자로서 다함께 잘 사는 대한민국을 위해 정부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은 10대 입법과제를 꼼꼼하게 살피고 착실하게 이행해 나가겠다"며 "혁신성장과 신산업 육성을 위한 경제 입법과 기업의 새로운 활력을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겠다. 2050탄소중립으로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그린뉴딜을 추진해나갈 것이다. '그린뉴딜기본법'과 '녹색금융지원특별법'등으로 탄소중립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반면 국민의힘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터널의 끝이 보이지 않는 동문서답이었다. 세상과 민심, 정세 변화에 눈 감고 귀 닫은 신년회견"이라며 "김정은이 '판문점 선언 발표 이전으로 돌아갔다'는데 문 대통령은 고장 난 시계처럼 '상호 간 안전보장' '공동번영'만 반복했다"고 비판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코로나 방역, 백신 확보에 대한 대통령과 정부 여당의 발언에는 과학과 의학보다는 수사학만 난무하고 있다"며 "참고 참던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촛불마저 들었는데, 언제까지 전혀 새롭지 않은 한국판 뉴딜만 되풀이할 참인가"라고 꼬집었다.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도 "기교가 넘치고 내용은 현란하나 전혀 공감되지 않는 이야기 일색"이라며 "희망, 회복, 포용, 도약 좋은 말 대잔치 신년사"라고 평가절하했다.

정의당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노동존중과 생명존중에 대한 대통령의 초심과 의지가 흔들려서는 안 된다. 집권 후반기 더 강력하게 집행되기를 바란다"며 "노동존중 대한민국을 천명한 문재인 대통령의 초심과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 매우 아쉽다"고 평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회복과 포용, 도약이라는 올해 대통령의 국정운영 방향과 의지는 대체적으로 동의하나, 구체적인 핀셋 처방은 미흡하다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회복에 대한 대통령의 의지에 비해 구체적인 처방은 명확히 제시되지 않았다"고 짚었다.

오는 4월 보궐선거에 나선 여야 후보들도 대통령 신년사에 대한 입장을 내놓았다.

야권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를 선언한 금태섭 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회복, 포용, 도약이 신년사를 가득 채운 자화자찬과 미사여구로 가능할지 의문"이라며 "대통령은 국민들의 고통에 공감했어야 한다. 주가지수 3000을 자랑하기보다 방임과 학대에 시달리는 아이들의 눈물을 직시했어야 한다. 알아서 잘하고 있는 K-콘텐츠에 대한 숟가락 얹기 이전에 동부구치소, 요양병원에서 벌어진 일들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어야 한다"고 힐난했다.

금 전 의원은 "지난해 청와대와 여당이 앞장섰던 정쟁과 갈라치기에 대해 먼저 반성했어야 한다"며 "야당과 국민의 우려를 무시하고 법을 독단적으로 처리한 것, 법무부 장관을 앞세워 검찰개혁을 형해화시킨 것, 이견을 이적으로 규정해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행태를 사과했어야 한다"고 했다.

이에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보수야당 쪽에서는 반성과 사과가 먼저라며 비난부터 일삼았다"며 "반성이나 사과라는 표현을 입 밖으로 낼 처지가 아님을 여전히도 모른다. 저들의 목표는 회복이 아닌 정체, 도약이 아닌 후퇴, 포용이 아닌 분열에 있다는 의심이 들지 않을 수 없는 대목"이라고 받아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與 권인숙 “정의당 성추행에 경악? 민주당 부끄럽고 참담” 2021-01-26
윤석열 검찰총장 정직 2개월 2020-1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