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림마당 > 이달의 이슈

이달의 이슈

가상화폐 실명제
등록일 2018-01-15 글쓴이 관리자 조회 323


 


 
 
 
 
 



 정부가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폐쇄 방침 논란을 잠재우고 '가상통화 실명제'를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공표한 가운데 시중은행들도 신중하게 정책에 발맞추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5일 은행권에 따르면 현재 가상화폐 거래소에 가상계좌를 제공해 온 시중은행은 이달 말까지 기존 서비스를 그대로 유지할 예정이다.

신규로 실명확인 서비스를 준비 중인 은행들은 시스템을 구축한 뒤 정부의 발표에 따라 신중하게 도입할 방침이다.

우선 지난주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 연기 결정으로 논란을 빚었던 신한은행은 이날 예정된 기존 계좌 입금 금지 조치를 유보하고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빠르게 시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실명확인 서비스는 정부 가이드가 나오면 조속하게 시행하지 않겠느냐"고 설명했다.

NH농협은행도 이달 말까지 가상계좌를 유지하는 동시에 정부가 원하는 수준의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협은행은 현재도 본인명의를 확인할 수 있는 가상계좌 서비스를 구축하고 있지만 이를 좀 더 강화하고 있다.

현재 거래소에 가상계좌를 제공하고 있지 않은 KB국민은행과 KEB하나은행은 좀 더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인다.

기본적으로 당국이 요구한 실명확인 서비스 시스템을 구축하되 정부 방침을 살펴보고 추후 거래소와 계약을 맺어 가상계좌를 제공하겠다는 입장이다.

카드사들의 해외 거래소 결제는 여전히 차단된다.

여신금융협회는 국내 8개 카드사가 해외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가상화폐를 구매한 경우를 확인해 거래를 중지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해외가맹점 정보를 미리 파악할 수 없어 거래가 이뤄진 뒤 업체 이름 등을 확인하고 추가 거래를 막는 식으로 조치에 나선다.

최근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의 신규 가상계좌 개설이 막히면서 투자자들이 해외 거래소로 옮겨갔다. 이 과정에서 카드를 이용해 가상화폐 구매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30년 구형 2018-03-05
남북고위급회담 2018-0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