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서마당 > 신간안내

신간안내

가이 포크스: 플롯

윌리엄 해리슨 아인스워드 | 2019년 1월 15일

가격 13500원 | 면수 280

저항의 아이콘, 가이 포크스 미공개 원작소설 최초 출간

  • 책소개

    '가이 포크스' 원작을 만나다

     

    가이 포크스는 1840년 동명소설과 1988년 만화소설 '브이 포 벤데타(V for Vendetta)'의 소재가 되면서 더욱 유명해졌다. 특히 2005'브이 포 벤데타'에서 주인공은 가면을 쓰고 전체주의가 지배하는 미래의 영국에서 체제 전복을 시도하는 인물로 묘사된다.

     

    400년 전 영국 국왕 제임스 1세는 포크스를 '실패한 반역자'로 널리 알리려고 했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포크스는 권력에 맞선 '저항의 아이콘'이 되었다.

     

    한편 가이(Guy)17세기 '기이한 옷차림의 남자'란 의미의 속어로 사용되다가 시간이 흐르면서 '일반적인 남자(man)''친구·동료'의 뜻을 지닌 보통명사로 바뀌었다. 이젠 성별을 불문하고 '사람들(guys)' '당신네들(you guys)'로 쓰이기도 한다.  

  • 저자 및 옮긴이

    윌리엄 해리슨 아인스워드(1805~1882)

     

    영국 맨체스터 출생. 역사소설가. 변호사 교육을 받던 중 출판인 존 에버스를 만나 문학과 극작가의 세계에 눈을 뜨게 된다. 법조계를 떠나 잠시 출판업에 종사하다가 언론/문학인으로 전향하여 1834년에 등단, 1881년까지 39편의 작품을 발표했다.

     

    역자소개

     

    유지훈

     

    수원에서 초|||대학을 졸업했다(영문학 전공). 영어를 가르치다가 번역서 한 권에 번역가로 전업했고, 번역회사를 거쳐 출판사를 창업했다. 영어와 디자인 툴을 공부하고, 프리랜서 및 회사 생활을 통해 번역 실력을 쌓아나간 것이 어찌 보면 출판사 창업을 위한 과정이 아니었나 싶다.

     

    저서로 남의 글을 내 글처럼베껴쓰기로 끝내는 영작문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좋은 사람 콤플렉스를 비롯하여 월드체인징(개정증보판), 아빠의 사랑이 딸의 미래를 좌우한다, 성공의 심리학, 왜 세계는 가난한 나라를 돕는가?, 전방위 지배, 퓨처 오브 레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미 정보기관의 글로벌 트렌드 2025,걸어서 길이 되는 곳, 산티아고, 베이직 비블리칼 히브리어, 팀장님, 회의 진행이 예술이네요외 다수가 있다. 

  • 목차

    01. 처형

    02. 오드설 동굴

    03. 오드설

    04. 수색

    05. 챗모스

    06. 체류

    07. 닥터 디

    08. 마법의 수정구

    09. 샐퍼드 브릿지 감옥

    10. 문장관보의 운명

    11. 순례

    12. 환상

    13. 공모자들

    14. 비밀봉투

    15. 엘릭시르

    16. 대성당

    17. 격돌

    18. 해명

    19. 반전

    20. 작별 

  • 본문중에서

    적그리스도의 자손은 속히 꺼져라!” 군인이 인정사정없이 그녀를 떼어놓았다. “신부의 기도를 방해하고 있다는 걸 모르나? 제 영혼은 본인이 알아서 살필 테니 신경 끄시지!”

     

    이걸 받으시오.” 운을 뗀 사제가 조끼에서 꺼낸 작은 책을 건네며 큰소리로 말을 이었다. “기도할 때마다 예수회 형제 로버트 우드루프의 악한 영혼을 잊지 마시게.”

     

    여인은 책을 받으려고 팔을 내밀었지만 책이 손에 닿기도 전에 군인에게 빼앗겼다.

     

    성인이나 순교자의 보잘것없고 미신적인 유물 말고는 남기실 게 없다고 하는 군요!” 그가 악랄하게 웃으며 소리쳤다. “이건 뭐지? 아하! 미사 집전서군요! 그대의 영적인 행복을 너무도 존중하기에 이를 허하노라!” 군인은 책자를 웃옷 주머니에 넣으려 했다.

     

    곱게 주면 어디가 덧나오!” 한 젊은이가 집전서를 빼앗아 여인에게 건넸다. 책을 손에 쥐자마자 그는 유유히 사라졌다.(9P)

     

    ---------------

     

    "자네가 신경이 쓰인다고 말해두었을텐데." 박사가 대꾸했다. "내일 대학에 오면 내가 허당이 아니란 걸 보여주지."

    "왜 지금은 아니죠? 제가 여쭐 문제는 대학 연구실보다는 음침한 현장에서나 어울릴 법하지 않을까요?"

    "물론 그렇지! 근데 자네 이름은 뭔가?"

     

    "가이 포크스라 불러주십시오."

    "가이 포크스라고? 그럼 무슨 고민인지 짐작이 가는군."

    "저를 아십니까?"

     

    "자네만큼이나 잘 알지, 아니, 더 잘 알지도... 켈리, 이쪽으로 등을 가져오게." 그는 가이 포크스의 얼굴쪽으로 등을 올리며 덧붙였다. "보게! 날카로운 눈동자와 튼실한 골격에 이국적인 복장까지 수정에서 본 그대로지."

     

    "정말 그런데요." 켈리가 맞장구를 쳤다. "천 명 가운데서도 이 자는 콕 짚어낼 수 있을 것 같군요. 사제와 채텀, 그리고 비비아나 래드클리프와 위험천만한 챗모스를 지날 때까지 죽 지켜본 그대로니 말입니다."

     

    "아니, 그걸 어떻게?" 가이 포크스는 놀란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53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