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서마당 > 신간안내

신간안내

관사 트레이닝 1000

유지훈 | 2020년 6월 20일

가격 25,000원 | 면수 416면

수습하기 가장 힘든 싱크홀은 "관사"
관사 집중케어 프로젝트 개시!

  • 책소개

    관사, 아리까리하죠?

    수습하기 가장 힘든 싱크홀은 "관사"

    관사 집중케어 프로젝트 개시!

     

    웬만한 문법책에 관사는 다 다루고 있습니다. 어느 정도 지식도 있지요. 하지만 막상 관사를 붙이려고 하면 알쏭달쏭, 오락가락하죠. 왜 그럴까요? 문법책에서 다루는 관사는 고작해야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관사를 이론으로 배워서는 발전이 없습니다. 감을 익혀야 하는데 스스로 관사를 붙여보고 틀린지 맞는지 확인하다보면 자연스레 감각이 생깁니다. 연역이 아니라 귀납적으로 접근해서 관사의 틀을 머릿속에 하나씩 갖추어야 합니다.

     

  • 저자 및 옮긴이

    유지훈

    원서 70여 종을 우리글로 옮기고 20여 종을 펴냈다. 기획하고 쓰고 디자인하고 그리고 번역하는 등, 책을 만들기 위해서라면 뭐든 하는 창작자. 영어 학습자의 부족한 부분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영어 트레이너로서 '나만 알고 싶은 영어의 비밀'을 통해 노미널리즘(명사독해법)을 비롯하여 필사를 이용한 영작문 학습서를 최초로 소개했다.

     

  • 목차

    프롤로그

    Warming-UP

    Basic

    Intermediate

    Advanced

    Final Test

     

  • 본문중에서

    관사, 미묘하지만 중요하다

     

    and that government of the people, by the people for the people shall not perish.

    국민을 위해, 국민이 국민을 다스리는 것(정부?)은 종언을 고하지 않을 것이다

     

    예문에서 ‘government’정부가 아니다. 왜일까? 작자(링컨)가 관사를 붙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that’을 관사 대신 쓴 지시형용사(~)로 보면 곤란하다.

     

    It is for us the living, rather, to be dedicated here to the unfinished work which they who fought here have thus far so nobly advanced. It is rather for us to be here dedicated to the great task remaining before usthat from these honored dead we take increased devotion to that cause for which they gave the last full measure of devotionthat we here highly resolve that these dead shall not have died in vainthat this nation, under God, shall have a new birth of freedomand that government of the people, by the people, for the people, shall not perish from the earth(게티즈버그 연설문에서 발췌).

     

    전문을 보면 ‘that’은 접속사로 봄직하며 구조는 이렇다.

     

    that A, that B, that C and that D

     

    정부는 추상적인 개념이 아니라 실체가 있는 국가기관을 가리키기 때문에 정관사를 써야 옳다. 물론 아직 실현되지 않았거나 어렴풋한 정부를 가리킨다면 부정관사(a)를 썼을 것이다. 여기에 관사를 붙이지 않았다는 것은 추상적인 통치시정혹은 행정을 의미한다는 방증이다. 때문에 본문은 국민이 국민을 통치 혹은 다스린다로 풀이해야 옳은 것이다.

     

    이처럼 관사는 뜻이 다양한 어구의 속성을 구체적으로 내비친다. 존재만으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