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서마당 > 신간안내

신간안내

영어성경 필사노트_모세오경편

모세, 라쉬 | 2021년 8월 15일

가격 15,000원 | 면수 312

답답하고 힘들어도 모두를 위한 사회적 거리를 지키기 위해 오늘도 집콕하게 되는데요, 심란한 마음을 가라앉히고 잡념을 없애주는 ‘손으로 책 읽기’를 해보는 건 어떨까요?

  • 책소개

    눈이 아닌 손으로 읽는 독서법이 바로 필사입니다.

     

    책을 읽다가 마음에 드는 문장이 나오면 줄을 긋거나 책 끝을 살포시 접던 기억, 한 번쯤은 있으실 텐데요. 태백산맥의 조정래 작가는 필사란 책을 되새김질하는 과정이라고 말합니다. 눈으로 읽고 지나가는 것보다 한 글자, 한 글자 따라 쓰는 행위가 책의 저자와 가장 깊이 교감하는 방법이라는 것이죠. 필사를 통해 성경에 등장하는 주인공 및 신과 교감해보는 건 어떨까요?

     

    책소개

     

    영어성경 필사노트 구성

     

    Daily reciting

     

    In the beginning, God created the heavens and the earth.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1:1).

     

    필사할 때마다 본문 한 구절씩 암송해보자.

     

    Glossary

    If you are void of something, you do not have any of it. 무엇이 전혀 없다

     

    영영사전의 정의 국문 번역을 실었다.

     

    Rewriting

    영어를 먼저 읽고 난 후 뜻을 음미해가며 필사한다.

    필사할 때마다 본문 한 구절씩 암송해보자.

     

    Rashis Insight

    사악한 자는 빛을 쓸 자격이 없다는 것이 하나님의 생각이었다. 그래서 주님은 빛을 구별하셨고 내세의 의인을 위해 빛을 예비해 두셨다(하기가 12a). 상식적으로 빛은 보시기에 좋았지만 빛과 어둠이 공존하면 혼란이 불가피하니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으리라는 해석도 가능하다. 그래서 하나님은 빛이 활동하는 시간대는 낮으로, 어둠이 활동하는 시간대는 밤으로 제한하신 것이다.

     

     

    랍비 슐로모 이츠하키(라쉬Rashi) 및 람반Ramban의 견해를 수록했다. 정형화된 기독교의 관점을 탈피하여 좀더 폭넓은 시각을 갖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 저자 및 옮긴이

    라쉬Rashi

    랍비 슐로모 이츠하키

    프랑스 트루아 출생, 유대교의 랍비로 본명은 슐로모 이츠하키Rabbi Shlomo Yitzhaqi이다. 구약성서 주해로 저명한 그는 난해한 어휘를 고()프랑스어로 풀이하는가 하면 다른 주석가의 해석을 비판하는 등, 성경을 폭넓은 견지에서 다각적으로 해석함으로써 성서의 의미를 쉽게 풀이했다. 훗날 라쉬의 주해서는 유대교 랍비들의 유명한 참고문헌이 되었고, 중세 그리스도교 성서문헌학자와 신학연구자도 이를 많이 인용했다고 한다.

    

    랍비 모쉐 벤 나흐만 

    앞 자를 딴 람반RAMBAN과 나흐마너디Nachmanides로 알려졌다(1194~1270).

    주요 토라 학자이자, 람밤 이후 탈무드 문헌을 집필한 자 중 하나이며, 철학자와 성경주석가 시인 및 의사로도 유명했다. 게로나Gerona의 유명한 랍비 가문에서 태어난 그는 고향의 이름을 따서 라베이누 모쉐 게론디Rabbenu Moshe Gerondi”로 불리기도 했다. 고향에서는 거의 의사로 지냈지만, 유대교의 삶에 엄청난 영향력을 준 까닭에 제임스 왕 1세도 이따금씩 그에게 진찰을 받았다고 한다. 나이 열여섯에 탈무드와 할라하 관련 문헌을 다수 펴낸 바 있다. 1263년 제임스 왕 1세의 강요에 못 이겨 기독교로 개종한 파블로Pablo와 공개 논쟁을 벌여 승리하자 교회의 노여움을 산 까닭에 어쩔 수 없이 스페인을 벗어나 이스라엘 땅에 이주했다. 1268년에는 랍비 여히엘Rav Yechiel의 뒤를 이어 아코Acco에서 랍비로 봉직했다. 1276년에 사망했으나 매장지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 목차

    창세기

    출애굽기

    레위기

    민수기

    신명기

    저자소개

  • 본문중에서

    Rashi's Insight

    원수를 갚지 말며 동포를 원망하지 말며(19:18)

    어떤 이가 낫 좀 빌려달라했지만 이웃은 이를 거절했다고 한다. 이튿날 거절했던 이가 이웃에게 도끼 좀 빌려달라하자 그건 곤란하네. 낫을 빌려주지 않았으니까라고 대꾸했다면 그는 원수를 갚은 것이란다(보복). 그렇다면 원망은 무엇일까? 어떤 이가 도끼 좀 빌려달라했을 때 이웃이 여기 있네. 너라면 빌려주지 않을 테지만 난 너와는 다른 사람이니 빌려주는 걸세라고 했다면 원망을 품었다고 한다. 원수를 갚은 것은 아니지만 마음에 원한을 품고 있기 때문이다(시프라, 커도쉼, 410~11, 요마 23a).

     

    너희는 [내 성호를] 속되게 하지 말라(22:32)

    고의로 내 명령을 위반함으로써. 본문 “[내 성호를] 속되게 하지 말라는 성호를 거룩히 여겨야 한다는 뜻일 터인데 거룩하게 함을 받을 것이니라의 뜻은 무엇일까? 이는 성화sactification라는 긍정적인 행위를 암시한다. , 순교에 매진함으로써 나의 이름을 거룩하게 만들라는 것이다! 이 명령은 이스라엘 사람이 홀로 있더라도(이를테면, 이교도가 하나님의 계명을 위반하라고 압박하는 현장에 이스라엘 사람들이 하나도 없을 때) 적용되는 계명처럼 보이지만 성경은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 “[나는] 이스라엘 자손 중에서 [거룩하게 함을 받을 것이니라]” 아울러 순교할 상황에서는 죽을 각오로 자신을 내놓아야 한다. 하나님께서 희생을 허락지 않으시고 기적을 일으키셔서 목숨을 구해줄 거라는 마음으로 순교를 감행한다면 기적은 절대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하나냐와 미사엘과 아사랴의 사례에서 그들은 기적을 염두에 두고 순교하려 하지 않았다. 기록된 바와 같이, “[왕이여 우리가 섬기는 하나님이 계시다면 우리를 맹렬히 타는 풀무불 가운데에서 능히 건져내시겠고 왕의 손에서도 건져내시리이다] 그렇게 하지 아니하실지라도 왕이여 우리가 왕의 신들을 섬기지도 아니하고 왕이 세우신 금 신상에게 절하지도 아니할 줄을 아옵소서(3:17~18).” 하나님이 우리를 살리시든 죽이시든 관계없이 절하지 않을 줄 아옵소서(시프라, 에모르, 95).’

     

    내 마음이 너희를 싫어하지 아니할 것이며(26:11)

    히브리 어근 가알(싫어하다)’은 무언가가 토해내듯 내뿜는다거나 다른 물질에 흡수되는 대상을 가리킬 때 등장한다. 예컨대, 이 동사는 거기서 두 용사의 방패가 버린 바(가알) 됨이니라. [사울의 방패가 기름 부음을 받지 아니함 같이 됨이로다](삼하 1:21)”에도 나온다. , 방패가 스스로 기름을 수용하지 않아 기름기가 밖으로 빠져나갔다는 것이다. 그들은 활이나 창이 관통할 수 없도록 달군 기름을 가죽방패에 발라두곤 했다. (따라서 서로 밀접한 두 대상에 가알을 썼다면 상대를 떨쳐낸다는 뜻이요, 어떤 대상을 떨쳐낸다는 것은 곧 물리기도 하고 혐오스럽다는 뜻이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