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 작가마당 > 국외작가

국외작가

퀸투스 셉티미우스 플로렌스 테르툴리아누스(터툴리안)

퀸투스 셉티미우스 플로렌스 테르툴리아누스, 혹은 ‘터툴리안Tertulian’은 기독교 교부이자 평신도 신학자이다. ‘삼위일체’라는 신학용어를 가장 먼저 사용한 이로 알려져 있으며 그가 쓴 라틴어 문체는 중세교회 라틴어의 표본으로 간주된다.

터툴리안은 북아프리카 카르타고의 비기독교 가정에서 태어났고 그의 부친은 총독 관저의 백부장이었다. 법률을 공부하여 변호사가 된 그는 195년 순교자들이 신앙을 지키고자 목숨을 내놓는 모습이 귀감이 되어 기독교인이 되었다. 그는 교회사 최초로 라틴어를 사용했는데, ‘삼위일체Trinity’를 비롯한 라틴어 신학용어 982개를 만들어냈다. 아프리카의 제일 신학자라고 불릴 정도로 통찰력이 탁월한 그는 치프리아누스(키프리안) 주교의 신학에도 영향을 주었다.

관련도서

    관련도서가 없습니다.